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뒷날개]일과 육아를 하면서 부모를 돌본다는 것

손민규 예스24 인문MD
입력 2022-01-15 03:00업데이트 2022-01-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하는 딸/리즈 오도넬 지음·이상원 옮김/330쪽·1만6000원·심플라이프
조선시대 선비들은 부모가 세상을 떠나면 삼년상을 지냈다. 1년이나 5년이 아니라 왜 하필 3년간 상을 지냈을까. 여러 설이 있지만 아기가 태어난 뒤 다른 사람의 보살핌이 무조건적으로 필요한 최소한의 기간이 3년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설득력 있다. 3년이면 아기가 걷고 말하고 기초적인 의사표현 정도를 할 수 있는 기간이다. 부모가 3년간 자식을 극진히 보살폈으니, 자식 된 도리로 부모의 죽음을 3년 동안 애도해야 한다는 논리. 현대사회에서 삼년상은 사라졌지만 부모 봉양의 의무가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았다. 요람에서 무덤까지 책임지겠다는 복지국가 이상은 실현되지 않았고, 여전히 육아와 부모 봉양의 주체는 가족이다.

이 책은 육아와 일을 병행하던 여성 저자가 부모 돌봄까지 도맡으며 벌어진 일을 담은 에세이다. 두 아이의 엄마로 마케팅 전문가이자 활발한 저술, 강연활동을 해오던 저자에게 언니로부터 전화가 온다. 아버지와 어머니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소식. 어머니는 난소암 진단을 받았고 아버지는 치매가 진행 중이었다. 저자는 두 언니 대신 막내인 자신이 부모 돌봄을 맡기로 한다. 일은 일대로, 육아는 육아대로 감당해야 하는 중에도 대소변 처리, 청소, 빨래, 병원 예약, 우편물 챙기기, 장례 준비 등 아픈 부모를 위한 일들은 끝없이 밀려온다.

저자는 돌봄 제공자에 대한 흔한 오해를 짚고 넘어간다. 돌봄은 대개 형제자매 중에서도 자식이 없거나 일하는 시간이 적은 사람이 그 역할을 맡는다고 생각한다. 저자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돌봄 제공자에게는 헌신, 두뇌, 능력이라는 세 가지 요소가 필요한데 이를 모두 갖춘 이는 대개 꽉 찬 삶을 살기 마련이고 이런 사람들이 결국 돌봄까지 떠맡게 된다고 주장한다. 저자의 부모도 이 점을 알고 있었기에 자신들을 돌볼 사람으로 저자를 선택한다. 이 대목을 고려하면 제목에 왜 굳이 ‘일하는’이라는 표현이 들어갔는지 이해가 간다.

병원, 요양시설, 호스피스 시설을 거치고서야 저자는 부모와 작별할 수 있었다. 그는 “벗어나는 최선의 방법은 통과하는 것”이라는 말을 인용한다. 돌봄이란 피할 수 없다. 특히 현대사회는 예전처럼 형제, 자매가 여럿이 아니니 우리들 대부분이 부모 돌봄을 맡아야 할 시기가 올 테다. 이 책은 돌봄이라는 과업을 통과해야 하는 어른들을 위한 조언으로 채워져 있다. 마케팅 전문가답게 돌봄을 동기부여, 일정관리, 선택과 집중, 의사결정이라는 측면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가족 한 명에게 막대한 책임을 짊어지게 하는 현재 사회의 문제와 개선을 위한 제언도 덧붙였다. 일과 육아의 병행에 관한 고민이 일과 부모 돌봄의 병행에 대한 관심으로 넓어져야 하는 시기에 소중한 책이다.

손민규 예스24 인문MD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