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中대사 만난 이준석 “홍콩 문제 평화적 해결을”

입력 2021-07-12 17:20업데이트 2021-07-12 18: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을 겨냥해 “민주주의의 적에 대항해야 한다”고 밝힌 이후 “반중(反中) 노선을 공식화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는 지난 8일 진행한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의 적에 대항해야 한다”며 “아시아 금융 허브(홍콩)에서 일어난 민주화 운동이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1980년대 한국의 민주화 운동을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대표가 ‘중국의 잔인함에 밀레니얼 세대가 반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그의 정치그룹이 집권할 경우 중국과 더 강경한 입장에 놓이게 될 것(tougher line with Beijing)”이라고 평가했다. 이를 두고 일부 언론은 “이 대표가 ‘반중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반중 노선’에 대해서는 적극 부인했다. 이 대표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반중은 이분법적인 개념”이라며 “중국이 발전하면 할수록 그에 따른 국제사회에 대한 책임이 부여된다는 취지로 (인터뷰를) 이해해 주시면 될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 “잔인함”이라는 표현을 쓴 것과 관련해선 “홍콩 현장에서 목도했던 것은 홍콩 경찰의 강경한 진압이었다”며 경험을 토대로 한 표현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실제 2019년 8월 홍콩 시위 현장에 간 적이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접견하는 자리에서도 홍콩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싱하이밍 대사와 만나 “국가의 부강과 더불어 사회제도가 그에 맞춰서 발달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중국이 앞으로 그런 부분에 있어 다른 국가의 존경과 인정을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