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책]‘뽀오옹∼ 뿌우웅’ 방귀가 나오려고 해!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3-06 03:00수정 2021-03-06 04: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완벽한 타이밍/남동완 글·그림/40쪽·1만4000원·킨더랜드(3세 이상)
소풍 가는 버스 안. 방귀가 나올 것 같다. 며칠 전 체육 시간에 “뽀옹∼” 방귀를 뀐 친구는 놀림거리가 됐다. 참아야 한다. 아, 그런데 이러다가 몸이 풍선처럼 커질까 걱정된다.

방귀를 참느라 진땀 흘리며 애쓰는 아이의 심정이 생생하게 묘사돼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몰래 방귀를 뀔 수 있는 방법도 상상한다. 코끼리를 놀라게 해 큰 소리를 내게 만들기, 잠자는 사자의 코털 당기기….

마침내 기회가 온다. 버스가 소똥 냄새가 나는 ‘뿡뿡 목장’을 향해 가고, 하늘에서 비행기가 시끄러운 소리를 낸다. 길 앞에 돌멩이도 보인다. 버스가 돌멩이를 지나며 흔들릴 때 거사(?)를 치른 것. 그때 온갖 방귀 소리가 터져 나온다. 모두들 방귀를 참다 같은 생각을 하며 동시에 해결한 거다. 아이들의 변화무쌍한 표정과 각각의 상황을 깜찍하면서도 역동적으로 담아낸 그림 덕분에 이야기는 힘차게 펄떡인다. 보고 또 봐도 깔깔 웃음이 나온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어린이 책#완벽한 타이밍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