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란, 삼다수마스터스 12언더 단독선두로

동아일보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루키’ 유해란(19·사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타이틀 방어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유해란은 31일 제주 세인트포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적어 낸 유해란은 공동 2위 그룹에 1타 앞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해 추천 선수로 이 대회에 출전해 깜짝 우승을 차지했던 유해란은 루키 타이틀 방어라는 진기록에 도전한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