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옴짝달싹 류현진’ 드디어 로저스센터 입성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달 2일 전세기로 토론토 도착
구장과 붙어있는 호텔서 자가격리
개인 훈련하며 내달 개막 준비
‘블루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사진)이 드디어 안방 구장 ‘로저스센터’에 입성한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29일(한국 시간) “토론토 구단에서 (스프링캠프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토론토로 이동하는 전세기를 준비했다”며 “현재 더니든에 머물고 있는 선수와 스태프는 다음 달 2일경 이 비행기를 타고 토론토로 들어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니든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렀던 류현진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아내 배지현 씨, 지난달 태어난 딸과 함께 이곳에 계속 머물러 왔다.

이 비행기를 타고 토론토로 들어오는 선수와 스태프는 돔 구장인 로저스센터에 붙어 있는 호텔에서 14일간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치게 된다. 스포츠넷에서는 이런 구조 덕분에 선수들이 자가 격리 기간에도 안방 구장에서 운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토론토는 메이저리그 30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이 아닌 캐나다를 연고지로 삼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캐나다로 건너오는 이들은 14일간 자가 격리 기간을 보내야 한다. 메이저리그 선수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 때문에 토론토 구단이 로저스센터 대신 미국 내에 임시 안방 구장을 마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그래야 선수단이 자가 격리 기간 없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그러나 토론토 구단이 캐나다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캐나다 일간 ‘토론토 선’은 “캐나다 정부에서 메이저리그 경기에 참가하는 이들은 자가 격리 없이 출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다음 주에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토론토 구단은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몰라 미국에 머물던 선수들을 캐나다로 불러 시즌 개막을 준비할 수 있도록 전세기를 띄우는 것이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황규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류현진#토론토#메이저리그#시즌 개막 준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