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썽 피운다며 초등생 두 아들 옷벗겨 한밤 야산 방치

강승현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40대 모친 학대혐의 입건 서울 개화산에서 자정이 넘은 시간에 벌거벗은 채 맨발로 산을 내려오던 8, 9세 아이들이 발견됐다. 이들을 산에 데려다놓은 건 엄마였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해당 아이들의 어머니인 A 씨(40)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A 씨는 20일 오전 1시 40분경 강서구에 있는 개화산에 두 아들의 옷을 벗겨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아이들을 직접 차에 태워 산 중턱에 데려다놓은 뒤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생인 아이들은 맨발로 산을 내려오다 주변을 지나가던 한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아이들은 발에 상처가 나 피가 나고 있었다고 한다. 몸에서 다른 상처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아이들을 아동보호시설로 옮기고 심리 치료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이 평소 말썽을 피워 훈육을 하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은 A 씨에게 자녀들에 대한 접근 금지 명령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학대가 있었는지 계속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강승현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초등학생#아동학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