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김정은 남매, 파트너 잘못 만났다”

이지훈 기자 입력 2020-06-15 03:00수정 2020-06-15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정부 대북제재 풀어낼 힘 없어… 소란스럽기만 할뿐 성과 못 낼것”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동아일보DB
미래통합당은 북한의 대남 도발 예고를 두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은 문재인 정부가 독자적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풀어낼 힘이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경험했다”며 “김정은 남매는 파트너를 잘못 만났다. 안타깝게도”라고 적었다. 이어 “전단 살포 금지한다고 김정은 남매가 고맙다고 하겠냐”고 했다. 그는 “최근 주미 한국대사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다’고 했다. 정부는 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파기하겠다고 한다. 이런 반미 제스처로 남북관계 돌파에 무슨 실익이 있겠느냐. 문재인 정부의 남은 2년 남북관계는 소란스럽기만 할 뿐 성과를 내기 어려워 보인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하태경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북한의 타깃은 삐라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임이 명확해지고 있다”며 “지금처럼 김여정 하명에 계속 굽신굽신하는 모습만 보인다면 대한민국은 북한의 노예 국가로 전락하고 말 것”이라며 정부의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북한 외교관 출신인 통합당 태영호 의원은 “김정은 정권은 대한민국이 북한처럼 정부가 결정만 하면 모든 것이 되는 국가가 아니라는 걸 아직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며 “김정은 정권의 무례함이 도를 넘어설 때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올 것”이라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오수봉 옥류관 주방장이 대남 비난을 쏟아낸 것을 두고 “평화를 내세운 냉면도 공짜가 아니었다”며 “‘제재든, 국제사회 시선이든 관계없이 대한민국은 냉면값을 지불하라’는 속셈이 내재돼 있었다”고 했다.

관련기사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미래통합당#주호영#북한#대남 도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