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윤리실 PC 전문가가 훼손한 듯”

동아일보 입력 2010-07-21 03:00수정 2010-07-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복구 불가능 수준”… 민간인 사찰 수사 확대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오정돈 형사1부장)은 20일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압수한 컴퓨터의 문서자료 등이 컴퓨터전문가에 의해 치밀하게 삭제된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은 9일 정부중앙청사 별관의 공직윤리지원관실을 압수수색해 이인규 전 공직윤리지원관 등이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했다. 검찰은 당초 이 하드디스크를 분석해 전 KB한마음 대표 김종익 씨에 대한 불법 사찰을 뒷받침하는 자료를 확보하려 했지만 대부분의 하드디스크는 자료 복구가 거의 불가능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누군가가 데이터를 덮어씌우고 다시 지우는 특수 컴퓨터 프로그램이나 마그네틱 카드 같은 전자적 장치를 이용해 사후 복구가 불가능하게 데이터를 훼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컴퓨터 한두 대는 아예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치밀한 데이터 삭제 수법에 비춰 볼 때 컴퓨터에 능숙한 외부의 전문가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녹화 동영상을 입수해 외부인이 사무실에 드나들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또 데이터 삭제 시점 파악에도 주력하고 있다. 총리실이 수사 의뢰한 이 전 지원관 등 4명은 총리실이 자체 조사를 시작한 2일부터 대기발령을 받아 컴퓨터에 대한 접근 권한이 없었다. 이 때문에 2일 이후 데이터가 삭제됐다면 보고 라인이 드러나는 것을 바라지 않는 ‘윗선’이 조직적인 증거인멸 지시를 내렸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 제3의 다른 인사가 이를 지시했다면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처벌이 가능하다.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