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49기 국수전…차분한 진행

입력 2005-11-25 03:09수정 2009-10-08 17: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좌하귀 정석은 복잡하다. 아마추어는 백 ○ 때 흑 17을 꼭 기억해 두어야 한다. 19에 두지 않고 흑 17로 먼저 끊어 두는 것이 이 정석을 이끌어 가는 요체다. 나중에 두면 백이 18로 단수치지 않고 밑(21의 곳)에서 단수칠 가능성이 높다.

두 기사는 모두 차분하고 전체적인 흐름을 중시하는 스타일. 상대가 싸움을 걸어 온다면 이 쪽도 전투적으로 나갈 수밖에 없지만 둘 다 초반부터 큰 싸움을 피하고 싶은 눈치다.

백이 가장 간명하게 26으로 잇는 것도 그런 의중의 반영이다.

백 30으로는 참고도 백 1로 귀를 젖히는 것도 가능하다. 이어 백 5가 급소. 백 17까지 일단 백 모양이 활발하다. 하지만 차후 흑 ‘A’로 내려서서 패를 만드는 뒷맛이 남는다. 이 패의 파괴력은 의외로 크다.

차분한 기풍의 기사들은 뒷맛이 남는 것을 싫어한다. 백이 30으로 잡고 흑에 귀를 내준 것도 기풍에 따른 선택으로 보인다. 해설=김승준 9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