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제13회 춘란배 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두 번의 승부수

해설=김승준 9단, 글=구기호 입력 2021-08-12 03:00수정 2021-08-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변상일 9단 ● 미위팅 9단
본선 24강 8보(93∼132)
흑 93은 의욕만 앞섰을 뿐 실익이 전혀 없다. 참고 1도처럼 흑 1로 늦춰 받는 것이 정수였다.

백 94로 단수 쳐 나오자 흑의 응수가 더욱 궁해졌다. 이미 내친걸음이라 흑 95로 잇고 101로 막아 버티고는 있지만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엔 역부족이다. 가뜩이나 불리한 마당에 백 102, 104로 끊겨 흑 석 점이 잡혀선 실리와 두터움에서 모두 뒤처져 사실상 바둑이 끝난 거나 다름없다.

여기서 돌을 거두어도 전혀 이상할 게 없지만 미위팅 9단은 아쉬움이 남았는지 우변과 좌변에서 승부수를 띄우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우변은 중앙이 엷어 추궁이 생각만큼 쉽지 않다. 좌변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흑 123으로 버티고는 있지만 한눈에 봐도 억지스럽다. 이단패이기 때문에 흑으로선 3수가 필요한 패다. 백 128의 팻감을 불청하며 흑 129로 이어 어렵게 단패를 만드는 데까진 성공했지만 흑 131의 팻감에 백이 132로 패를 해소하면서 좌변 흑 대마는 숨이 끊어졌다(참고 2도). 이젠 정말 우변 백 대마를 모조리 잡아야만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127=○, 130=124.



해설=김승준 9단
글=구기호
주요기사

#바둑#제13회#춘란배#세계프로바둑선수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