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프로야구]18승 찬호 “이젠 특A급 투수”

입력 2000-10-01 18:52수정 2009-09-22 0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급 투수에서 특A급 투수로의 변신’.

박찬호가 올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18승째를 올리며 완봉승으로 장식한 선물이다.

96년부터 풀타임 메이저리그로 활약한 박찬호는 5년만에 시즌 18승을 올렸다. 현역 최고의 투수로 여겨지는 페드로 마르티네스(보스턴)도 5년차 내에서 최고 승수가 17승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박찬호 ML 완투승 일지

박찬호의 올시즌 성적은 내셔널리그 다승(5위) 평균자책(7위) 탈삼진(2위) 등 각 부문 상위에 올라 최정상급 투수임을 기록으로 말해줬다.

올시즌 시작전만 해도 박찬호는 팀에서 부동의 제1선발 케빈 브라운에 이어 동기생 대런 드라이포트와 2, 3선발을 겨루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1500만달러의 기하학적 연봉을 받는 팀내 제1선발 케빈 브라운(13승)보다 승수나 탈삼진 수에서 앞서며 팀내 위치를 확고히 했다.

프로선수는 몸값으로 자신의 입지를 말해주는 법.

박찬호의 올해 연봉은 옵션포함 425만달러(약 47억원). 나이키와의 광고모델료 40만달러까지 합해 올해 465만달러(약 52억원)를 벌어들였다.

박찬호의 연봉 상승은 기하급수적이다.

97년까지 50만달러, 98년 70만달러를 받던 박찬호는 99년 전년도의 3.3배가 오른 230만달러를 연봉으로 받았다. 올해엔 또다시 전년도의 2배 가까이 오른 425만달러.

다저스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LA 타임스’지는 박찬호의 내년 연봉을 9월초에는 900만달러로 예상했다가 18승을 이루자 1200만달러(약134억원)은 줘야한다고 나섰다.

박찬호가 올해까지 메이저리그 7년동안 벌어들인 수입은 연봉(875만달러)외에 광고로 625만달러를 포함, 총 1500만달러(약 168억원)으로 추정된다.

박찬호는 내년부터는 광고를 포함해 자신의 과거 ‘7년벌이’에 버금가는 수입을 바라볼 수 있게됐다.

<전창기자>je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