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한강에 청산가리를 버리다니

동아일보 입력 1999-07-09 19:30수정 2009-09-23 2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체에 치명적인 청산가리 폐수를 한강에 무단 방류한 폐기물 재생처리업자들이 검찰에 무더기로 적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은 청산가리와 황산을 사용해 폐컴퓨터칩을 재처리한 다음 청산가리가 포함된 폐수를 한강 상수원 주변의 하천에 그대로 내다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지난해 6월부터 올 4월까지 무단 방류한 청산가리 폐수의 양은 1400여t에 달한다고 한다. 시안화칼륨으로도 불리는 청산가리는 극소량만 마셔도 치사상태에 이르는 극약 중의 극약이다. 이런 극독물이 아무런 제재 없이 1년 가까이 한강으로 흘러들어간 것은 정부의 식수원 관리에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다.

환경당국은 기회있을 때마다 상수원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음을 강조하지만 악성폐수 불법방류는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공장의 폐수방류 등 수질오염사고 사례는 지난해에만 전국적으로 112건이나 된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청산가리 폐수까지 적발된 것에 대해 환경당국으로서는 변명의 여지가 없을 것이다. 시민들은 수돗물에 대한 불신의 차원을 넘어 스스로 다른 대안을 찾아 나선 지 오래다. 당국이 뭐라고 얘기해도 수돗물의 안전성을 믿는 사람은 없다.

최근 발표된 팔당호 바닥 퇴적물에 대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조사결과는 수돗물에 대한 우려를 더욱 증폭시킨다. 팔당호 바닥의 납 구리 등 중금속 오염이 미국이나 캐나다의 안전기준을 훨씬 초과하고 있다는 것이다. 식수를 통한 인체의 중금속오염까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7년간 팔당호에는 수도권 주민들의 비상한 관심 속에 4400억원의 엄청난 수질개선 자금이 투자됐다. 그 결과가 이 모양이라니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

청산가리를 한강에 버린 업자들의 인면수심이나 파렴치 문제를 따지는 것은 이제 한가한 일이라는 생각마저 든다. 이들이 저지른 위법사실에 대한 엄중한 단죄와 함께 재발을 막기 위한 사후대책을 마련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 수질오염 문제의 해결은 철저한 사전 예방이 제일이다. 시민들이 이번 사건을 알게 된 것은 이미 식수원으로 청산가리가 들어간 다음의 일이었다. 이번 일을 계기로 현행 상수원 관리시스템을 처음부터 점검하고 폐수방류 업자들과 공무원과의 결탁 소지를 없애는 등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특히 장마철에 폐수 불법방류가 집중된다는 점에서 조속히 대응태세를 갖춰야 할 것이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