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영의 미래를 ‘터치’하다

도쿄=강홍구 기자 , 도쿄=김배중 기자 입력 2021-07-30 03:00수정 2021-07-30 0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세 황선우, 자유형 100m서 5위 ‘69년만에 亞 최고 성적’
불리한 체격 조건 이겨내… 3년뒤 파리올림픽 메달 희망적
조구함, 유도 첫 銀… 아테네 이후 17년만에 100kg급 메달
‘총알 스타트’ 18세 수영 천재 황선우가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의 최고 성적인 5위에 이름을 올린 황선우는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무대에서도 얼마든지 통할 만한 실력을 갖췄다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눈에 봐도 결선에 오른 8명 중 가장 작고 호리호리했다. 하지만 덤덤하게 6번 레인에 서서 평소처럼 물을 끼얹고 가슴과 옆구리를 탁탁 치며 긴장을 풀었다. 그리고 출발 신호와 함께 가장 먼저 물에 뛰어들었다.

18세 수영 천재 황선우(서울체고)가 29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7초82를 기록하며 5위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로는 65년 만에 이 종목 결선에 오른 황선우는 1952 헬싱키 올림픽에서 스즈키 히로시(일본)가 은메달을 목에 건 이후 69년 만에 아시아 선수 최고 성적을 거뒀다.

키 186cm인 황선우는 일반인치고는 큰 편이다. 하지만 그의 양옆에 선 차세대 수영 황제 케일럽 드레슬(25·미국·5번 레인)은 191cm, 2016 리우 올림픽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 카일 차머스(23·호주·7번 레인)는 193cm였다. 본선 진출 8명 선수 가운데 10대는 황선우와 루마니아 선수 둘뿐이다.


20대 근육질 거구의 틈바구니에서도 황선우는 당당했다. 스타트 반응 속도는 0.58초로 전체 1위였다. 출발은 빨랐지만 잠영 구간(15m)에서 파워가 부족했다. 50m 지점에서 드레슬이 1위(22초39), 황선우는 6위(23초12)였다. 50m를 남기고 마지막 힘을 쏟아낸 황선우는 한 계단 오른 5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드레슬이 올림픽 신기록으로 금메달(47초02)을 목에 걸었다.

관련기사
멀리서 경쟁자들이 시상대에 오르는 모습을 바라보는 황선우에게 아쉬움의 흔적은 찾기 힘들었다. 첫 올림픽에서 높게만 보이던 자유형 200m, 100m 결선의 벽을 허문 것만으로도 자부심을 가질 만했다. 각종 기록을 갈아 치우며 2024 파리 올림픽을 비롯한 미래를 향한 자신감도 커졌다. 황선우는 “주 종목 레이스를 잘 마쳐서 너무 후련하다. 멋진 선수들과 함께한 자체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남자 유도 대표팀 주장 조구함(29·KH그룹필룩스·사진)은 대회 첫 유도 은메달을 따냈다. 조구함은 이날 일본부도칸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에서 에런 울프(25·일본)와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안다리 후리기 한판패를 당했다. 한국 선수로는 2004 아테네 올림픽 장성호(은메달) 이후 17년 만에 이 체급 메달을 차지했다. 세계 랭킹 6위 조구함은 세계 5위 울프와 총 9분 35초 동안 후회 없는 승부를 펼쳤다. 2016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 왼쪽 전방 십자 인대 파열로 16강에서 탈락했던 조구함은 5년의 기다림 끝에 올림픽 시상대에 올랐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도쿄=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도쿄 올림픽#황선우#한국수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