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입장땐 폭동사진…“MBC 올림픽 개회식 방송, 책임 물어야”

정성택 기자 , 조종엽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7-25 18:57수정 2021-07-25 1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가국 소개 시 해당 국가가 겪은 비극적인 사건을 자료사진 또는 자막으로 쓰여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MBC 방송화면 갈무리 ) © 뉴스1
MBC의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에 대한 비판이 국내외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MBC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달아 올라오고, 정치권에서도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미국 등 각국 외신은 MBC가 부적절한 중계로 올림픽 정신을 훼손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3일 올라온 ‘MBC 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대한 조사를 부탁드립니다’ 청원은 25일 현재 6000명 가까운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MBC는 대회에 참여한 국가들을 모욕하는 수준의 사진자료와 설명을 지속적으로 송출했다. 국제적인 비난을 우리나라 국민들이 떠안게 생겼다”며 “법 위반이 확인되면 방송 제작자와 MBC 경영진을 엄벌해 달라”고 썼다. 국민의힘은 25일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이 입은 이미지 추락, 상대 국가들에 대한 외교적 결례를 고려하면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MBC는 제작진에 대한 엄중한 문책을 통해 ‘신상필벌 원칙’을 실현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MBC는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생중계하면서 특정 국가 소개에 부정적이거나 사실과 다른 표현을 다수 사용했다. 우크라이나를 소개할 때 자료사진으로 세계 최악의 방사능 유출사고로 기록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진을 쓰고, 아이티 선수단 입장 화면에서는 아이티 폭동 사진과 함께 ‘대통령 암살로 정국은 안갯속’이라는 자막을 띄웠다. 아프가니스탄 선수단이 입장할 때는 마약 원료인 양귀비를 옮기는 사진을 내보냈다. 이 나라 반정부 세력인 탈레반은 양귀비를 재배해 군비에 충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칠레를 소개할 땐 중계진이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를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 길과 혼동해 설명했다. 또 루마니아 선수단 순서에서는 영화 ‘드라큘라’의 한 장면을 넣었다. 영화 드라큘라는 배경은 루마니아지만 미국에서 제작한 영화다. 도미니카공화국 선수단을 소개할 땐 금지 약물 복용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된 이 나라 출신 전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데이비드 오티즈의 사진을 올렸다. 스웨덴 선수단 화면에서는 ‘복지 선지국’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선진국’의 오자를 걸러내지 못한 것이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 재한 외국인 등은 ‘대참사‘가 발생했다며 MBC가 상응한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하고 있다. 국민의힘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한 일본 네티즌은 ‘우크라이나는 체르노빌이었지만 일본은 무난한 초밥이었다. 해일이나 후쿠시마가 아니라 좋았다’며 비꼬기까지 했다”며 “개막식 방송을 준비한 MBC 제작진은 ‘지식의 빈곤’을 노출함은 물론 ‘개념의 상실’까지 굳이 드러냈어야 했을까”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개념 MBC’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MBC 임원진은 대대적으로 나라 망신을 시킨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신도 MBC 중계의 잘못된 점을 세세히 전달하며 이를 비판하고 있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한국 TV가 각국 소개에 부적절한(inappropriate) 이미지와 자막을 사용한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MBC가 아이티, 우크라이나, 노르웨이 등을 어떻게 소개했는지 자세히 전했다. 호주의 대표적인 TV 뉴스채널인 7뉴스는 “한국의 TV방송이 만든 ‘완전히 부적절한(totally inappropriate)’ 올림픽 그래픽이 (한국 시청자들로부터) ‘나라 망신(national disgrace)’이라는 비판을 불러왔다”고 24일 보도했다. 7뉴스는 “MBC가 사과하기 전에 이 ‘무례한(disrespectful)’ (각국) 소개가 온라인에서 격렬한 반발(furious backlash)을 불러왔다”고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MBC가 ‘기괴한(bizarre)’ 자막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미국 CNN은 MBC에 대한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서의 반응을 전하며 “한국을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세월호 참사의 나라로 소개하면 좋겠나?”라는 국내 트위터 사용자의 글을 뉴스 화면에 띄웠다. AFP통신, 영국 인디펜던트, 미국 폭스뉴스도 MBC의 부적절한 자막과 이미지 사용을 지적하는 보도를 내보냈다.

MBC는 24일 공식 사과문을 내고 “국가 소개 영상과 자막에 일부 부적절한 사진과 표현을 사용했다. 해당 국가 국민과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는 사과문에서 부적절한 사진과 자막을 사용한 데 대해 “짧은 시간에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로 준비했지만 당사국에 대한 배려와 고민이 크게 부족했고 검수 과정도 부실했다”고 해명했다.

학계와 방송계에서는 이번 문제가 MBC 방송 시스템 자체의 부실이 드러난 결과라고 보고 있다. 황근 선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체르노빌 원전 사진을 쓰고 중계진이 칠레 선수단을 소개하면서 산티아고 순례길로 유명하다고 설명한 것은 쉽게 소개하려는 의도라기보다 방송의 준비 자체가 무성의하고 졸속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이라며 “MBC에서 개별 프로그램에 대한 체계적인 검증 시스템이 작동되지 못하고 있다. 각 프로그램 제작진들이 방송 내용에 대한 검수 등을 간섭으로 여기는 문화가 개선되지 않는 한 이 같은 문제는 계속 반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MBC노동조합(3노조)은 24일 성명에서 “도쿄올림픽 개회식 생중계에서 일부 국가에 모욕적인 내용을 방송하면서 공영방송이 국민의 재산으로 나라 망신을 시켰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실무자 처벌에만 그치지 않고 책임 있는 사람을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