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골프 세계 1,2,4위 ‘고박김 트리오’ 도쿄 간다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6-24 03:00수정 2021-06-24 0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진영-박인비-김세영 출전 확정
남은 한자리는 8위 김효주 유력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솔레어)과 2위 박인비(33·KB금융그룹), 4위 김세영(28·메디힐)이 2020 도쿄 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올림픽 출전 자격은 28일 끝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이후 발표되는 세계랭킹에 따라 결정되지만 세 선수는 이 대회 결과와 관계없이 미리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박인비는 “한국 국가대표가 되려면 세계 10위 안에 들어야 한다”며 “메이저대회를 비롯해 많은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올림픽 금메달은 정말 특별하다. 올림픽은 선수라면 꼭 경험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 네 자리 중 남은 한 자리는 세계랭킹 8위 김효주(26·롯데)의 몫이 될 가능성이 높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여자 골프#도쿄 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