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슈카시상’ 손흥민, 푸슈카시경기장 뒤흔들다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2-20 03:00수정 2021-02-20 04: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서 선제골
개인 시즌 최다 ‘31 공격P’ 달성
전반만 뛰고도 슈팅 팀 최다 3개
팀 역대 4번째 UEFA대회 20골도
사진 출처 토트넘 트위터
1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토트넘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의 32강 1차전. 전반 13분 상대 페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던 개러스 베일(32)이 ‘슈퍼소니’ 손흥민(29·사진)을 향해 수비수 사이로 강한 크로스를 올렸다. 골대 앞 위치를 선점하고 있던 손흥민은 반사적인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골을 만들어냈다. 팀의 선제골이자 자신의 올 시즌 18호골. 영국 방송사 ‘스카이스포츠’가 “멋진 기술적인 골”이라고 극찬한 골이었다.

지난해 한국 선수 최초로 ‘푸슈카시상’을 받은 손흥민이 헝가리 축구의 전설 푸슈카시 페렌츠의 이름을 딴 경기장에서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푸슈카시상은 한 해 동안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 중 최고의 골에 주는 상으로 손흥민은 2019년 12월 번리전에서 넣은 ‘73m 질주 원더골’로 이 상을 받았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도움 13개를 포함해 31개의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경신했다. 새해 들어 토트넘 통산 100호 골, 유럽 통산 150호 골,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100호 공격포인트 달성에 이어 네 번째 값진 기록이다. 종전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는 지난 시즌 달성한 30개(18골 12도움)였다.

당초 이 경기는 볼프스베르거의 안방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립지역인 이곳으로 장소가 바뀌었다.

주요기사
단짝 해리 케인(28)이 휴식 차원에서 결장한 상황에서도 손흥민은 최전방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4-1 대승을 견인했다. 손흥민은 전반전 45분만 뛰고도 토트넘 내에서 가장 많은 슈팅(3개)을 기록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에게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7.53)을 부여했다. BBC는 “훌륭했던 전반전에 비해 손흥민 대신 카를루스 비니시우스(26·브라질)가 들어간 후반전은 그리 인상적이지 못했다”고 평가하며 손흥민의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손흥민은 또 토트넘 구단 통산 UEFA 챔피언스리그 및 유로파리그에서 20골 이상을 기록한 네 번째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이날 골을 포함해 챔피언스리그 14골, 유로파리그 6골 등 20골을 기록 중이다. 토트넘 선수 중 UEFA 대회에서 20골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케인(29골), 마틴 치버스(22골), 저메인 디포(20골) 등 3명뿐이다. 손흥민은 “단순히 이기는 것보다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모든 선수들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며 “중요했던 경기에서 골을 넣어 특별한 기분이고, 승리를 챙겨갈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손흥민#푸슈카시경기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