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이 술취한 듯 학교 복도서 비틀…알고보니 마약이었다”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3일 14시 18분


코멘트

교사가 목격한 10대 마약 실태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10대 마약사범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중학교 내에서 마약에 취해 비틀거리는 학생을 봤다는 현직 교사의 제보가 전해졌다.

19년 차 중학교 교사인 A 씨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에서 발생한 마약 사건을 소개했다.

A 씨에 따르면 최근 B 학생이 학교 복도에서 비틀거리자 학생들 사이에서 'B 학생이 술을 마시고 학교에 왔다'는 소문이 퍼졌다. 하지만 A 씨가 확인한 결과, B 학생에게서는 술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다. 이에 그는 학생들에게 “헛소문 내지 말라”고 혼냈다고 한다.

그런데 그다음 날, A 씨는 복도에서 B 학생이 술 취한 사람처럼 비틀거리면서 걸어가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A 씨는 교무실로 B 학생을 데려온 뒤 상담하기 시작했다. ‘어디 아프냐’는 질문에 B 학생은 “약을 먹었다. 텔레그램을 통해 모르는 사람에게 다이어트 약을 구해서 먹었다”고 했다고 한다.

이후 경찰은 학교에 방문했고, B 학생이 약을 어떻게 구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B 학생이 텔레그램에서 구매해 먹었다는 다이어트약은 다름 아닌 마약이었다. 이를 이 학생도 인지하고 있었다.

A 씨는 “아이들은 절대 마약이라고 표현하지 않는다”며 “은어를 사용하거나, 실제 다이어트 약이라고 홍보하면서 값싼 중국산 합성 마약을 SNS 디엠(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접근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 학생 본인도 환각성 있는 마약이라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혼날 것이 두려워 끝까지 다이어트 약이라고 그렇게 말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제자에게 자세히 물어보니 ‘정말 흔하게 있는 일’이라고 대답을 들었다”며 “특히 고등학교 남학생들 사이에서는 텔레그램으로 쉽게 구할 수 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예전에는 소위 노는 학생들이 음주나 흡연이었다고 하면 지금은 도박, 마약에 손을 댔을 수 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아울러 A 씨는 마약 경험이 있는 학생을 중심으로 일종의 커뮤니티가 형성이 된다고 전했다. 그는 “그 지역마다 있는 총책을 동네 선배라고 부르면서 좀 이렇게 친근하게 지내는 경우가 흔하다고 한다”라며 “예전에는 가격이 비쌌다고 하는데 지금은 펜타닐이 몇천 원 단위까지 내려갔다. 대량으로 구매한 뒤 가격을 덧붙여서 주변 친구들한테 되파는 아이들이 있다더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10대 청소년들을 위해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는 “학교 현장에서는 예방 교육에만 의존하고 있다. 약물 오남용 교육 시간은 더 느는 추세지만 실제 교육이 필요한 친구들은 학교 밖 청소년”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법무부의 통계를 보면 청소년 마약사범은 2019년 기준 239명에서 지난해 1477명으로 6배 이상 증가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10대 마약#마약#텔레그램#중학생#중학생 마약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