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차에서 독사 나와 기겁…“에어컨 구린내 이상했다”

입력 2022-06-28 13:30업데이트 2022-06-28 14: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출처=보배드림 ID: 싼껜)

승용차 안에서 독사가 나왔다는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차에서 뱀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에어컨에서 썩은 냄새가 자꾸 나길래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는데 뱀이 나왔다. 소리지르며 놀라서 뒤로 자빠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단 정신을 차리고 차 문을 닫아 놓은 채로 119를 불렀다. (출동한 소방대원이) 집게 같은 걸로 뱀을 잡았다. 죽은 줄 알았는데 지퍼백에서 꿈틀거렸다”고 했다.

(출처=보배드림 ID: 싼껜)
(출처=보배드림 ID: 싼껜)

그는 “유혈목으로, 꽃뱀이라고 불리는데, 독사라고 한다. 산 근처에 주차한 게 잘못”이라며 “트라우마가 생겨서 조수석 쪽 대시보드를 보면 기겁하는 상황이다. 에어컨에 구린내가 올라오면 의심하라”고 덧붙였다.

일명 꽃뱀으로 불리는 유혈목은 국내에 사는 뱀 중에서는 대형(몸길이 0.5~1.2m)이며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종이다. 과거에는 독사가 아니라고 잘못 알려졌으나 독니가 안쪽에 숨겨진 엄연한 독사라고 한다. 일본에서 중학생이 이 뱀에 물려 사망한 사례도 전해진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