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사드기지 생필품 반입 시작…차량 30여대 진입

뉴시스 입력 2021-05-18 07:20수정 2021-05-18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병력 1400여명 투입, 주민마찰 대비
주민들 "작전 중단" 촉구
생필품, 공사 인부수송 차량 40여대 반입
국방부와 미군이 18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생필품 반입을 재개했다.

지난 14일 기지 내 한미 장병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자재와 급식물자를 반입한 지 나흘 만이다.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 등 30여 명은 이날 오전 6시부터 기지 입구 마을회관에 나와 연좌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와 농번기가 겹치는 시기에 어떻게 대규모 경찰력을 동원할 수 있냐”며 거세게 반발했다.

주요기사
‘사드 반대’, ‘사드 가고 평화 오라’ 등의 손팻말도 들었다.


경찰은 오전 6시30분께 1400여 명의 경력을 투입해 주민과 사드 반대 단체 회원 등 30여 명에 대한 강제 해산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사다리 격자 구조물에 몸을 집어넣고 버티던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면서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은 작전 30여분 만에 강제 해산을 완료하고 차량 진입로를 확보했다.

이어 장병들이 사용할 생필품과 공사 작업 인부 등을 실은 미군 차량 10여 대가 시간을 두고 차례로 기지로 들어갔다.

오전 9시까지 30여 대의 차량이 진입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별다른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성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