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 확진 731명…엿새만에 다시 700명대 급증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4 09:33수정 2021-04-14 1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서울 중구 충무스포츠센터에서 관내 만 75세이상 주민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31명 늘며 엿새만에 다시 700명대로 급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73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발생 714명, 해외 유입 17명으로 누적 확진자수는 총 11만 1419명(해외유입 7882명)이다.

최근 일주일간(4.8~4.14)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671명→677명→614명→587명→542명→731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646명꼴로 나오고 있다.

국내 신규 확진자 714명 중 △서울 245명 △경기 238명 △인천 26명 등 509명의 신규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48명 △대구 11명 △광주 5명 △대전 11명 △울산 30명 △세종 2명 △강원 6명 △충북 29명 △충남 10명 △전북 10명 △전남 1명 △경북 14명 △경남 27명 △제주 1명 등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신규 격리해제자는 651명으로 총 10만1983명이 격리해제됐으며 현재 7654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누적 1782명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100명이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4만3389명이 신규로 백신 1차 접종을 받았다. 이로써 총 123만9065명(아스트라제네카 백신 93만6448명, 화이자 백신 30만2617명)이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 2차 신규 접종자는 3명으로 총 6만567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64건 늘어 총 1만1799건의 의심신고가 있었다. 이중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일반 면역반응이 1만1608건(신규 62건)으로 대부분이었다.

이외에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 115건(신규 1건), 경련 등 중증 의심 사례 27건(신규 0건)이 보고됐다.

추가 사망자는 1명 발생했다. 누적 사망 사례는 49건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