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대란’ 고덕동 아파트…‘폭발물 설치’ 신고 허위로

뉴스1 입력 2021-04-12 22:37수정 2021-04-12 22: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대단지 아파트 앞에 택배 차량이 주차돼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택배 대란’으로 최근 논란이 된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한 아파트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폭발물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한 남성이 서울 강동구 고덕동의 A아파트 단지 지하주차장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경찰에 신고해 서울경찰청 경찰특공대와 지역 경찰, 소방 당국, 군 당국에서 인력이 출동했다.

경찰은 수색견 4마리 등을 동원해 3차례에 걸쳐 수색했다. 하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아 오후 8시51분쯤 상황이 종료됐다.

경찰은 신고자를 추적해 신고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