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서 60대男 흉기 난동…직원 2명 사망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4 14:04수정 2020-11-24 14: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대구의 새마을금고에서 60대 남성이 직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대구지방경찰청과 대구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20분경 동구 신암동의 새마을금고에서 A 씨(60)가 직원 B 씨(48)와 C 씨(여·39) 등 3명을 흉기로 찔렀다.

B 씨는 현장에서 숨졌다. 중상을 입은 C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나머지 직원 1명은 상처를 입고 현장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 체포됐다. 그는 새마을금고의 전 임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주요기사
현재 경찰은 A 씨와 해당 새마을금고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