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월 딸 성폭행’ 靑청원은 엄마의 거짓말

수원=이경진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8: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3월 게시판 올려 53만명 동의
경찰 “가해자 없고 병원기록 달라 추궁하자 실토… 입건해 경위 조사”
19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저희 25개월 딸이 초등5년생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오른 청원 글이 허위글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밝혔다.(청와대 게시판 캡처)© 뉴스1
25개월 딸이 초등학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해당 학생과 부모를 처벌해 달라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이 가짜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해당 글을 올린 A 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 씨는 3월 20일 ‘저희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두 딸의 어머니라고 밝힌 A 씨는 “너무 억울하고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 글을 올린다”며 “지난 17일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의 초등학교 5학년 아들이 놀러 와 하룻밤을 자고 갔다. 다음 날 아이의 기저귀를 갈아주려는데 아이가 아프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학생 부모의 대처에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학생 부모에게 이 사실을 알렸는데 아들은 잘못이 없고 딸이 문제라며 증거도 없는데 왜 그러냐는 식으로 나왔다”며 학생과 부모를 함께 처벌해 달라고 했다. A 씨의 글은 53만3883명이 동의했다. 경찰은 A 씨의 아이디를 추적해 신원을 특정하고 면담한 결과 A 씨가 지목한 가해 초등학생은 존재하지 않았고 A 씨가 주장한 딸의 병원 진료도 사실과 다르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조사가 진행되자 모두 거짓이라고 실토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진술하지 않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정수 대통령디지털소통센터장은 “해당 청원은 허위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국민청원의 신뢰를 함께 지켜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수원=이경진 lkj@donga.com / 박효목 기자
#25개월 딸 성폭행#허위 청원#국민청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