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설비 납품업체서 억대 뒷돈… 김종신 前한수원 사장 5년刑 확정

조동주기자 입력 2015-01-05 03:00수정 2015-01-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원자력발전소 설비 납품업체에서 억대의 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등으로 구속 기소된 김종신 전 한국수력원자력 사장(70)에게 징역 5년과 벌금 2억1000만 원, 추징금 1억70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김 전 사장은 2009∼2012년 원전 용수처리 업체로부터 납품계약을 이어가고 편의를 봐주는 조건으로 총 1억3000만 원을 받았다.

2007, 2008년에는 지인을 통해 한수원 간부 2명의 승진 청탁을 받고 2000만 원씩 모두 4000만 원을 챙겼다.

또 2010∼2011년 원전 정책을 수립하는 박영준 당시 지식경제부 2차관에게 뇌물 700만 원을 건네기도 했다.

주요기사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원자력발전소 납품 비리#김종신 징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