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천성관 쇼핑기록’ 유출여부 재조사

입력 2009-07-24 03:00수정 2009-09-21 2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출 없었다’ 주장서 물러서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의 낙마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던 천 전 후보자 부인의 면세점 구매리스트 유출사건과 관련해 관세청이 유출 경위 등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들어갔다.

허용석 관세청장은 23일 “(유출 경위를) 자세하게 들여다보고 있다”며 “우리는 한 번도 관련 자료가 관세청에서 나간 것이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고 말했다.

관세청은 이 사건이 불거졌던 20일만 해도 대변인 등을 통해 “관련 자료에 접근한 로그인 기록이 없다”며 “관련 정보는 내부에서 제공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검찰이 내사를 중단하고 관련 자료를 관세청에 넘긴 지 하루 만에 태도가 바뀐 것.

허 청장은 “행정정보시스템에서 로그인해 자료를 빼갈 경우 관련 기록이 그대로 남는데 과연 그런 방법으로 자료를 유출했겠느냐”며 “다른 방법으로 자료를 빼갔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세청은 감찰팀에 전담 조사반을 두고 본격 조사에 들어갔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유출자와 유출 경위를 밝혀낸다는 계획이다.

세계적 수준의 관세행정정보시스템인 ‘유니패스’를 가동하면서 개인정보 보안을 유난히 강조해왔던 관세청은 이번 사건으로 상당히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박현진 기자 witnes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