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납골당 비리 128명 적발

입력 2003-06-18 18:36수정 2009-09-29 0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지방경찰청 수사과는 산림을 불법 훼손해 묘지를 조성하거나 납골당에 안치하는 대가로 소개비를 주고받은 비리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18일 신모씨(60) 등 3명을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김모씨(41·여) 등 3명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또 정모씨(59·병원 사무장) 등 103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개인 묘 2기 이상을 조성하면서 관할 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19명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통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지난해 5∼11월 집 근처 자신의 임야 1000여평을 훼손해 묘지로 조성한 뒤 분양업자 이모씨(35)를 통해 묘지 1기에 600만∼800만원을 받고 모두 30기를 분양해 2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영업사원 6명을 고용해 납골묘 1기에 20∼25%의 소개비를 지급하는 방법으로 모두 150차례에 걸쳐 16억원을 받아 이 가운데 3억7000여만원을 소개비로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병원 사무장인 정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 김씨의 납골당에 유골 안치를 소개시켜 주는 대가로 모두 650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수원=남경현기자 bibul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