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시민단체, 청계천 상류支川 확대복원등 요구

입력 2003-06-12 18:20수정 2009-10-10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녹색연합 등 7개 시민단체는 7월 1일 착공하는 청계천 복원사업과 관련해 “상류 지천(支川) 확대 복원과 상인 생계대책 마련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착공 저지를 위한 활동을 벌이겠다”고 12일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서울시에 보낸 공문을 통해 “상가나 노점상에 대한 명확한 생계대책이 이뤄져야 하며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정책에 동의하지만 시민단체와 전문가 등 관련 기관이 토론을 통해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계천 복원 대상을 백운동천과 중학천 등 상류 지천까지 확대 △한강이나 중랑천 대신 지천 물과 지하수 등을 청계천 유지용수로 활용 △광통교 등 문화유산을 최대한 원형대로 복원 △전태일 열사 기념관 건립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17일까지 시의 답변을 기다린 뒤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공사 착공 반대는 물론 착공 저지를 위한 집회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청계천 상인들에게 경영안정자금과 시설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는 “청계천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점포당 최고 5000만원의 경영안정자금 또는 1억원의 시설자금을 싼 이자(연 4.5%)로 빌려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등을 재원으로 올 하반기부터 2006년까지 모두 26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상인은 경영안정자금과 시설자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1회에 한해 빌릴 수 있다.

시는 종로4가 서울신용보증재단 동대문지점에 전담 창구를 마련해 20일부터 12월 말까지 신청을 받는다.

송상근기자 songmoon@donga.com

이광표기자 kp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