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5∼8호선 비상통신체계 갖춘다

입력 2003-06-08 18:37수정 2009-09-29 0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시철도공사가 운영하는 서울지하철 5∼8호선에 기관사∼역무원∼종합사령실간 비상통신체계가 구축된다.

도시철도공사는 8일 “전략적 제휴를 맺은 무선통신업체 KT파워텔과 함께 11월 5호선에 비상통신시스템을 구축하고 내년엔 6∼8호선에도 확대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비상통신시스템은 비상상황시 업무용 무선전화를 통해 역무원과 기관사, 종합사령실간 통신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 지금은 기관사와 종합사령실간에만 무선통신이 이루어진다.

한편 서울지하철공사(1∼4호선)도 내년까지 기관사와 역무원에게 휴대용 무전기를 지급해 기관사∼역무원∼종합사령실간 통신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2005년까지 모든 객차 안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키로 했다.

채지영기자 yourca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