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증상 영아2명 사망 …1세이상 예방접종 서둘러야

입력 2001-01-06 18:54수정 2009-09-21 12: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에서 홍역 증세로 입원, 치료중이던 영아 2명이 잇따라 숨졌다.

광주기독병원은 기침과 발열 발진 등 홍역과 비슷한 증상을 보여 입원, 치료중이던 신모군(2)이 4일 오후 폐렴합병증으로 인한 심폐부전으로 숨졌다고 6일 밝혔다.

또 지난해 12월26일 같은 증세로 전남 영광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광주기독병원으로 후송된 배모군(생후 9개월)이 30일 숨졌다.

병원측은 “두 아이의 직접 사인은 심폐부전이지만 사망하기 전 온몸에 발진이 나는 등 홍역증상을 보여 보건소에 신고했다”며 “정확한 사망원인을 가리기 위해 혈청검사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광주시 보건당국 관계자는 “생후 12개월 이후 영아들을 상대로 연중 예방접종을 벌이고 있으나 접종을 받지 않은 아이들은 홍역에 감염될 수 있다”며 서둘러 예방접종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정승호기자>shju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