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실패-사업부진 비관 30대 벤처사업가 자살

입력 2001-01-05 18:45수정 2009-09-21 12: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식투자 실패와 사업부진으로 괴로워하던 벤처사업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일 오후 3시45분경 서울 강서구 가양동 D아파트에서 이 집 주인인 벤처사업가 황모씨(37)가 현관입구 도시가스 파이프에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황씨를 발견한 황씨의 누나(50)는 “일이 있어 잠시 들렀는데 동생이 초록색 나일론 줄을 목에 맨 채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황씨는 부인과 누나들에게 “주식투자와 사업부진으로 진 빚을 갚지 못해 미안하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유서 3장을 남겼다.

<최호원기자>bestiger@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