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근 전북지사 『새만금 백지화는 와전』

입력 1999-01-13 19:18수정 2009-09-24 14: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종근(柳鍾根)전북도지사는 새만금사업의 백지화 검토 관련 보도에 대해 “민관이 참여하는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그 조사결과에 따라 합리적인 결론을 내리자는 얘기지 대안도 없이 사업을 백지화하자는 것이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유지사는 13일 국회에서 정균환(鄭均桓)사무총장 등 국민회의 소속 전북지역 의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새만금사업 백지화 발언은 와전됐다”며 이같이 해명했다.

김진배(金珍培)의원은 “어떤 입장이든 국책사업을 백지화하거나 중단해서는 결코 안된다”며 “사업을 강력히 추진하되 공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따라 보완하자는 데 의원들의 의견이 일치됐다”고 말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