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지에게 수어 배운 한동훈 “데플림픽 선수들 화이팅”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2일 10시 23분


코멘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예지 위원의 수화를 배우고 있다. 2024.2.5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예지 위원의 수화를 배우고 있다. 2024.2.5 뉴스1
김예지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22일 데플림픽(Deaflympics·청각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비대위원들과 함께 수어로 응원을 전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다양한 이슈들로 인해 축하하고 응원받아야 할 일인데도 묻히는 선수들, 자랑스러운 국가대표 선수들을 국민의힘은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데플림픽 선수들’까지는 너무 어려우니 저 혼자 수어로 하고, ‘화이팅 힘내세요’ ‘박수’만 배워보겠다”며 비대위원들에게 수어를 알려줬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비대위원들은 김 비대위원과 함께 ‘데플림픽 선수 여러분 화이팅’을 수어로 전했다.

김 비대위원은 “데플림픽은 청각장애를 뜻하는 데프(Deaf)와 올림픽(Olympics)의 합성어”라며 “동계 데플림픽에 크로스컨트리, 알파인스키, 컬링, 스노보드 등 많은 선수들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데플림픽 결단식에 참석하는 김 비대위원에게 “우리 모두의 응원도 같이 전해달라”고 말했다.

‘조용한 올림픽’으로 불리는 데플림픽은 1924년 프랑스 파리에서 시작했다. 오는 3월 튀르키예에서 열리는 ‘2023 에르주룸 동계 데플림픽’에는 국내 선수단 52명이 참가한다.

한편 김 비대위원은 지난 5일 비대위회의에서도 2월3일 ‘수어의날’을 기념해 한 위원장 및 비대위원들과 수어로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