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두 달 앞으로…與 “적폐 반드시 제거” vs 野 “나라 바로 세울 것”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11일 17시 21분


코멘트

여 "시대정신 실현할 것…운동권 특권 세력 청산"
야 "대한민국 비전·국민 희망 되찾을 마지막 기회"

4·10 총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11일 여야는 상대를 향한 거센 비판을 이어가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은 이번 총선을 통해 국민이 요구하는 시대정신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운동권 특권 세력 청산을 통해 그간 대한민국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가로막고 있던 적폐를 반드시 제거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회의원 세비 삭감, 의원 정수 축소 등을 통해 정치권부터 특권을 내려놓고 국민 속으로, 민심에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며 “‘국민이 원하면 한다’라는 기조에 따라 주거, 교통 등 우리 사회에 만연한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민생 정책을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는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동료 시민의 현재, 실생활을 책임지고 있다”며 “그러나 민주당의 입법 독재로 인해 각종 민생 정책을 실현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는 권력을 이용해 퇴행을 조장하고 민생은 내팽개친 채 정략적인 정쟁만 일삼는 세력이 아닌 대한민국의 정상적인 미래를 그릴 수 있는 세력, 정치적 이득보다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진심을 다해 노력하는 세력을 선택해달라”고 전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국민만을 바라보고 섬기며 국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에 집중하고 국민이 바라는 정치 문화를 실천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민생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민생 좀 챙기라는 국민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기분대로, 내키는대로 국정 운영을 일삼으며 민생을 도탄에 빠뜨린 윤석열 정권에 대한 성난 민심은 정말 매서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가를 잡겠다며 그렇게 자신있게 공언하더니, 사과 하나조차 올리기 힘든 설 차례상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고 되물었다.

그는 “고사 직전의 민생, 심각한 경제 침체로 국민들이 각자도생에 내몰리는 처참한 현실이 바로 집권 3년차 윤석열 정권의 적나라한 민낯”이라며 “안 하느니만 못한 사전녹화 대국민 사기쇼, 이명박근혜 대통합 설 특별사면, 총선용 정책사기 공수표까지 현명한 우리 국민들께서는 모두 알고 계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4·10 총선은 윤석열 정권의 독선과 무능으로 잃어버린 대한민국의 비전과 국민의 희망을 되찾을 마지막 기회”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모든 국민들이 기본적인 삶을 보장받고, 평화와 공존의 문화 속에 꽃피운 민주주의를 향유하며 함께 사는 세상을 꿈꾸는 것은 결코 거창한 목표가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는 비장한 각오로 윤석열 정권이 망가뜨린 국민의 삶과 파탄 낸 민생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