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여야, 北 130여발 포격에 “무력 도발은 자충수” 한목소리 규탄

입력 2022-12-05 18:22업데이트 2022-12-05 18: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이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가 동원된 한미 연합훈련에 대응해 포병과 비행대들의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했다. 평양 노동신문북한이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호’가 동원된 한미 연합훈련에 대응해 포병과 비행대들의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했다. 평양 노동신문
여야는 5일 북한이 동·서해상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완충구역을 향해 방사포 추정 포탄 130여 발을 포격한 것을 두고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인류의 미래에 핵무장을 꿈꾸는 김정은 정권을 위한 자리는 없다”며 “시대가 변했는데도 북한은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있다. 북한의 호통 한 번에 덜덜 떨고 평화를 구걸하며 김정은 심기 경호에만 공을 들이던 옹졸한 정부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정권교체 후 일관되게 상식에 입각한 대북정책을 추진해왔다”며 “더 이상 민족과 역사에 죄를 짓지 말라. 아직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이 열려있다”고 했다.

이어 “한·미·일은 매우 단단한 삼각 공조 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북한의 무력 도발에는 무력으로 맞설 것이고, 대화 요청에는 언제건 열린 마음으로 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북한이 동·서해상 완충구역에 130여 발의 포격을 가하며 또다시 9·19 합의를 위반했다”며 “민주당은 북한의 반복되는 9·19 합의 위반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안 수석대변인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무력 도발은 자충수가 될 뿐”이라며 “북한은 고립을 자초하는 무력 도발을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허울뿐인 담대한 구상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의 실질적 돌파구를 마련하기 바란다”며 “민주당은 흔들림 없이 민생과 경제를 챙기고 평화와 안보를 지켜나가겠다”고 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후 2시59분쯤부터 북한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동·서해상으로 각각 발사된 방사포 추정 포탄 총 130여 발을 포착했다.

북한이 이날 포격을 가한 ‘해상 완충구역’은 남북한이 지난 2018년 9·19군사합의 당시 우발적 충돌이나 긴장 고조 상황 등을 방지하기 위해 해안포문을 폐쇄하고, 해상 군사훈련과 해안포 등 중화기 사격 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곳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