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영희PD “이재명, 유능한 경제 대통령에 인간적”

입력 2021-12-18 15:02업데이트 2021-12-18 15: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홍보소통본부장인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은 향후 이재명 대선후보 홍보 기조에 대해 “친근하고 부드러운 이미지를 입혀 유능한 경제 대통령(이미지를) 만들면 승리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전 부사장은 지난 17일 저녁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유능하고 경제를 잘 아는 대통령감이란 걸 알리면 성공할 거라고 생각했고, 덧붙여 만나보니까 잘 보이지 않았던 인간적 모습, 이런 게 (실제보다) 잘 안보였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때 아주 깜작놀랄 (기획) 영상을 준비하고 있다”며 “그동안 선거판에서, 특히 대선같이 중요한 데서 감히 상상하기도, 시도하기도 힘든 그런 시도를 우리가 (이재명 후보를) 설득해서 한다”고 예고했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지금 말하면 누구나 다 카피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에 진행자가 ‘이 후보가 산타나 루돌프 복장을 하고 돌아다니는 것이냐’고 묻자, 김 전 부사장은 “그럴 수도 있다”고 받아넘겼다.

김 전 부사장은 또 인기리에 방영됐던 여성 댄서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스트릿우먼파이터(스우파)’를 본따 이 후보의 청년 소통 콘텐츠 ‘재스파’를 준비했다고도 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청년)이들과 몸으로 좀 부딪히면 이해의 폭이 더 넓어지는 거 아닌가 생각하고 있을 때 마침 인재 영입을 한 청년이 ‘왜 우리 후보님하고 구슬치기, 딱지치기 하면 안 돼요’라고 제안했다”며 “그걸 즉각적으로 오케이를 하고 후보한테 말씀드렸더니 후보도 흔쾌히 수락을 하시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크리스마스 전에 발표를 하려다가 시기가 (코로나19로) 안 좋아지고 해서 아예 연말이 아니라 설 직전으로 옮겼다”며 “설날 놀이도 가미해서 오징어게임과 (더해) 흥겨운 잔치를 마련해볼까 한다”고 덧붙였다.

1984년 MBC에 입사해 ‘이경규의 몰래카메라’, ‘칭찬합시다’, 책을 읽읍시다‘, ’나가수‘ 등을 연출한 김 전 부사장은 ’쌀집아저씨‘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대표적 스타 PD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