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측 “홍준표와 단일화? 사실 아냐…출처 찾아 엄벌”

뉴시스 입력 2021-10-27 19:41수정 2021-10-27 1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 측은 27일 ‘홍준표 의원과의 단일화를 위한 조건 교환을 하고 있다’는 내용의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지자 “지금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단일화’ 관련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유 전 의원 캠프는 이날 오후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하며 “단일화는 없다. 그런 생각을 하는 후보는 사퇴하고 유승민을 지지하면 된다”며 “유승민이 반드시 이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가 어떤 목적으로 작성해 유포했든 이런 악의적 마타도어는 심각한 범죄 행위”라며 “유승민 희망캠프는 그 출처를 반드시 찾아내 엄벌할 것임을 알린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카카오톡 등 SNS에는 ‘홍준표, 유승민에게 첫 총리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해당 글에는 “단일화는 없다고 공언한 홍준표와 유승민이 실은 이미 단일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건 교환을 하고 있다”며 “홍준표 쪽에서는 유승민에게 DJP 연합에 준하는 사실상 ‘공동 정부 구성’을 제안하면서 유승민이 새 정부 첫 국무총리를 맡아야 한다는 얘기도 했다고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