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애국지사 별세…일본군 병영 방화 계획 발각·옥고

뉴시스 입력 2021-09-27 18:13수정 2021-09-27 18: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보훈처는 지난 26일 오후 4시45 김영남 애국지사가 작고했다고 27일 밝혔다. 향년 94세.

김 지사는 일제 강점기 당시 진해 해병단에 입대해 병영에 방화하고 무기를 탈취해 탈출할 계획을 세우다가 발각돼 경비부 헌병대에 체포됐다.

그는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징역 1년6월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르다가 일제의 패전으로 출옥했다.

정부는 김 지사의 공훈을 기려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주요기사
지병을 앓던 김 지사는 광주 광산구 광주보훈병원에서 임종했다. 빈소는 광주보훈병원 장례식장 2호실이다. 오는 28일 오전 9시 발인 후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김 지사가 작고함에 따라 생존 애국지사는 17명(국내 14명, 국외 3명)만 남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