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 ‘尹살리기’ 작품…당장 수사해달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6 19:05수정 2021-09-16 19: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의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철민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6일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명백한 ‘이재명 죽이기’, ‘윤석열 살리기’ 목적의 기획된 작품”이라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공개 의뢰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모든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을 약속드린다.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겠다”라면서 이른바 ‘대장동 의혹’에 정면돌파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하지만 책임져야할 사람은 저뿐만은 아니다. 수사결과에 따라 어떠한 의혹도 발견되지 않는다면 이 문제를 제기한 모든 주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민주주의 유린과 국민 판단을 현혹한 죄를 철저히 물어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이 당초 LH가 공영개발을 하기로 돼 있던 것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국회의원의 압박으로 민영개발로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관계자들이 구속됐고, 자신이 성남시장에 취임한 뒤 공영개발로 전환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해당 사업은) 아무런 문제가 없고 오히려 행정의 모범사례일 뿐”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선거시기가 되면 난무하는 현대판 마녀사냥”이라며 “덫을 놓고 걸려들면 좋고, 걸려들지 않아도 낙인만 찍으면 된다는 악의적 마타도어”라고 날을 세웠다.

野 “화천대유, 누구 것입니까”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철민기자 acm08@donga.com

국민의힘은 이날 ‘대장동 의혹’을 ‘대장동 게이트’로 규정하고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진행해 “이번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이 지사는 물론 그외 관련자를 증인으로 불러 진상을 조사하고 국민 앞에 설명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 지사의 대장동 택지개발 관련 사업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데, 이 지사에게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묻고 싶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성남의뜰’ 전체 지분 50%를 보유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최근 1830억 원을 배당받았다”며 “그런데 그에 비해 훨씬 적은 1%밖에 보유하지 않은 화천대유는 577억 원을 배당받았다. 이것이 공정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천대유(화천대유자산관리)는 이 지사가 2015년부터 공영개발로 추진한 대장동 일대 92만여m² 녹지 개발 사업에 참여한 업체다. 3년간 수백억 원대의 배당금을 받아가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개발이익의 공공환수’라는 것을 이 지사가 한결같이 내세워왔고 모델 케이스가 ‘대장동 개발’이라는 얘기를 했는데, 내용을 들여다보니 그게 아니라 ‘공익의 사익화’로 돼 있는 것이 현실적 결과가 나타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도대체 이 배당금이 누구에게 돌아갔으며, 화천대유가 누구 것인지 따져봐야겠다”고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