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 방지’ 결론 유보…유승민 “尹추대 서약하란건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04 12:50수정 2021-09-04 1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차라리 민주당식 선거인단 경선”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4일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을 향해 “윤석열 후보 추대를 서약하라는 것인가”라며 “더이상 경선을 망치지 말고 즉시 짐싸서 떠나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무기명 투표 결과 역선택방지 도입은 부결됐다. 그런데 내일 정홍원 선관위가 후보들을 불러모아 공정경선 서약식을 한 후에 재투표를 한다고 한다. 이게 말이 되느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경선룰도 모르는데 뭘 서약하라는 건가”라며 “윤석열 후보 한 사람 감싸주려고 왜 이런 짓들을 하는가. 위기에 몰린 윤석열 일병 구하기에 올인한 정홍원 위원장은 부끄러움도 모르는가”라고 했다.

이어 “진작에 공정경선 서약을 했어야 할 사람은 바로 정 위원장 본인”이라며 “재투표를 한다는 것 자체가 무효다. 이게 윤석열식 공정과 상식이냐. 정치인생에서 이런 난장판 선관위원장을 본 적이 없다”고 쏘아붙였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1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도 같은날 페이스북에 “차라리 국민여론조사는 빼고 민주당처럼 전국민에게 선거권을 개방해 투표인단을 모집하고 경선 투표를 하는 것이 어떠하냐”고 올렸다.

홍 의원은 “제가 당대표를 했던 2018.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후보자의 요구로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어 여론조사를 할 수 있다는 규정을 당규에 넣은 일이 있다”며 “그것은 좁은 지역의 선거에서 그럴 수도 있겠다는 판단으로 넣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총선에서조차 역선택 방지 조항없이 공천을 했다면서 “대선에서는 단 한 번도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은 일이 없고 당원 50%, 국민여론조사 50%로 결정하기 때문에 절반은 이미 역선택 방지 조항이 들어가있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선관위는 전날 회의를 열고 대통령 후보 경선 여론조사에서 여권 지지층의 개입을 막는 이른바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여부를 논의했다. 그 결과, 찬·반이 6대 6으로 팽팽하게 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 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 의견을 들어보니까 (의견이) 팽팽하다. 좀 더 연구할 것”이라고 했다. 선관위는 오는 5일 다시 회의를 열고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홍원 국민의힘 선관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