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 “이재명 스포츠스타 소비, 김연경에 미안한 일…무임승차 그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5 11:55수정 2021-08-05 12: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권 도전을 선언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5일 일부 정치인들이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성과를 낸 선수를 인용해 개인 홍보에 나서는 현상을 지적하며 “올림픽 무임승차 그만하자”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당 정치인들은 올림픽 직전까지도 ‘도쿄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소리를 높였다”며 “그런데 막상 시작하니 이젠 올림픽과 참가 선수를 정치 홍보물로 소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단연 압권은 이재명 후보”라며 “이 후보님은 김연경 선수를 거론하며 ‘온갖 마타도어의 강을 건너’고 ‘실력을 증명해야 국민의 두터운 신뢰도 얻을 수 있다’고 하셨다. 이런 식으로 스포츠 스타를 소비하시는 건 김 선수에게 너무 미안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김 선수가 이 후보님처럼 전과가 있느냐, 막말을 했느냐”라며 “기본소득, 기본주택 등 ‘기본 없는 기본 시리즈’로 포퓰리즘 하는 이 후보님이 어떻게 김 선수와 나란히 ‘실력’을 운운하시나”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또한 윤 의원은 “지금 정치인이 할 일은 올림픽에 ‘숟가락 올리기’가 아니다”라며 “정치는 주목받지 못한 선수와 생활체육의 가능성을 살펴야 한다. 엘리트 체육의 성과가 생활체육으로 이어지지 못하기 때문에 소수의 스포츠 스타가 탄생해도, 다수는 자신의 재능과 기술을 사장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양궁을 예로 들었다. 그는 “여자 양궁은 올림픽 9연패를 달성했지만, 양궁을 직접 즐기거나 경기 관람을 하는 이는 많지 않다”며 “‘비인기 효자 종목’의 현실”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저는 비인기 효자 종목이 생활체육으로 깊숙이 자리 잡아야 체육인도, 국민도 더욱 행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정치인은 메달과 스타 선수에 무임승차하기보다 이런 점을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동아일보
앞서 3일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 지사는 페이스북에 김연경 선수의 사진과 함께 ‘근거 있는 당당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이동하는 차 안에서 볼 때마다 손에 땀을 쥔다”라며 “우여곡절 끝에 열린 올림픽이지만 코로나로 모두가 힘겨운 때 큰 힘이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스포츠 선수들의 그 한없는 집중력을 늘 동경한다. 삶의 본질에 가장 가까이 있다고도 믿는다”라며 “수많은 잡념을 밀어내고 고된 훈련을 감내하는 일, 사방의 압박감을 이겨내고 준비한 것을 후회 없이 쏟아내는 일. 우리의 삶도 이런 인내와 도전의 끊임없는 반복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며 “기득권의 저항과 반발이 거세도 국민과 시대의 목소리에 집중해야 한다. 온갖 마타도어의 강을 건너야 하며 중심을 잃지 않고 실력을 증명해야 국민의 두터운 신뢰도 얻을 수 있다”고 썼다.

이 지사는 “김연경 선수의 통쾌한 포효가 참 부럽고 멋지다”라며 “스스로에 대한 신뢰, 최선을 다해왔다는 자부심이 있으니 누가 뭐래도 거리낄 것이 없는 것이다. 그 근거 있는 당당함을 아낌없이 예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저의 여정도 그러했으면 좋겠다”라며 “쉴 틈 없는 일정과 난무하는 공방 속에도 정신 바짝 차리고 직시해야 할 것은 ‘절박한 국민의 삶을 바꾸는 일’이라는 간명한 정치의 사명이다. 사진을 보며 마음 한 켠 버리지 못한 조바심과 복잡함을 다잡는다”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