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박원순 유족 변호인, 막말은 일기장에나 쓰라”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15:02수정 2021-08-04 15: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최고위원.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박원순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이 “막말은 일기장에나 쓰라”고 직격했다.

김 최고위원은 4일 페이스북에 “정 변호사의 ‘가급적 여비서를 두지 마라’, ‘여성들의 친절함은 남성들이 인정받고자 열심히 하는 것과 똑같은 것일 뿐’ 등의 발언은 상식 이하의 수준이며, 박 전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도대체 정 변호사는 이 같은 발언을 통해 무엇을 얻고 싶은가. 수준 이하의 발언에 국민들은 피로감을 느낀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정 변호사의 막말을 왜 가만히 보고만 있는가. 젠더갈등의 원조가 어디인지 민주당에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전날 정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나라 어떤 남성도 박 전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다”고 주장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대부분의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을 하지 않는다”고 하자,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이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하여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며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박 전 시장 유족 측은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박 전 시장의 언동을 성희롱으로 판단한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유족 측은 ‘박원순 시장이 성폭력을 저지른 사실이 밝혀졌다’고 쓴 한 일간지 기자를 사자 명예훼손죄로 고소하겠다고도 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