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에서 대선 나설 것”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20:02수정 2021-07-29 2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입당 시점은 “확인 어려워, 지켜봐달라”
벽화 논란에는 “가족 넘어 女인권 문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관련 “궁극적으로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입당 시점에 대해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달라”면서 “(다음주 입당 보도는) 틀렸다고 볼 수도, 맞다고 확인하기도 어렵다”고 이해를 구했다.

윤 전 총장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두 차례 만난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이 꺼낸 ‘11월 입당설’과 관련해선 “두 번을 짧게 뵈어 정치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고견을 듣지 못했다”며 “결국 결정은 제 몫”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부산 서구의 한 식당을 방문,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소주를 곁들이며 식사하고 있다. 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회동 제안에는 “당장 뵙는 것보다는 제가 어느 정도 거취를 정하면 뵙는 게 좋지 않겠나”라며 “지금 뵈어도 특별히 나눌 얘기도 많지 않다”고 웃어보였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자신의 지지율 하락세 원인을 개인적 처신과 발언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이어 “국민 기대 등에 부응하지 못하고 민주당 경선 컨벤션 효과도 어우러져 있다”면서 “저도 나름대로 냉정하게 판단해 고칠 건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권 주자들이 자신의 경험 부족을 지적한 데 대해선 “검사도 사회의 다양한 필드에 대한 분석과 이해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그분들이 경제·정치·사회 사건을 다루는 검사 생활을 안 해봐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받아쳤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논란이 된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에는 “정치판이 아무리 엉망이더라도 대한민국 수준이 여기까지 왔나”라며 “배후에는 어떠한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라고 했다. 아울러 “가족 문제를 넘어서 여성 인권 문제로 좌시할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종로에 등장한 윤석열 비방 벽화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