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WFP “北 국경봉쇄 때문에 식량원조 등 어려워”

입력 2021-07-11 09:46업데이트 2021-07-11 0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5월2일 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마을. 2021.5.2/뉴스1 © News1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북한 당국의 ‘국경폐쇄’ 조치에도 불구하고 평양 주재 사무소가 계속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WFP는 북한의 국경봉쇄 때문에 북한 내 취약계층 지원엔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국경이 조속히 개방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WFP의 스티브 타라벨라 대변인은 지난 9일(현지시간) 보도된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조치를 취했지만 WFP의 사무소는 여전히 열려 있다”며 “직원들이 계속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중국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던 작년 1월 말 북중 접경지를 통한 주민 왕래와 외국인 입국을 전면 통제하는 등 고강도 방역조치를 취했다. 북한과 중국·러시아를 오가는 국제열차와 항공편 또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이후 평양에 상주하던 각국 공관과 국제기구 사무소, 국제 구호단체 직원들도 대부분 철수했다. 현재 북한엔 국제기구 사무소의 외국인 직원들이 1명도 남아 있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타라벨라 대변인은 “(WFP의) 외국인 직원들은 철수했지만 북한 직원들은 남아 있다”면서 “외국인 직원들도 원격근무를 통해 WFP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방역조치 때문에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북한에서도 작년 초부터 식량원조와 물자지원 사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타라벨라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 현지 및 해외 직원들의 협력을 통해 작년 한해 여성과 어린이 등 북한 내 취약계층 약 73만명에 대한 식량 및 영양지원 사업을 실시했다”며 “북한 국경이 다시 열려 우리 직원들이 복귀하고 지원 물자도 들어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인도적 대북 지원활동을 해온 미국 민간단체 전미북한위원회(NCNK)의 대니얼 워츠 국장은 북한의 국경봉쇄 장기화로 “최근 제기된 식량난뿐만 아니라 북한 내 결핵 상황도 더 악화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지난 1년 간 치료제 비축분이 바닥났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