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임혜숙·박준영·노형욱 ‘보고서 채택 불가’ 결론…“지명철회해야”

뉴스1 입력 2021-05-06 10:57수정 2021-05-06 10: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들에 대해선 지명 철회 또는 자진사퇴가 필요하다고 결론내렸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강민국·전주혜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앞서 임 후보자 등에 대한 부적격 판정을 사실상 내린 상태로 의총에서 이러한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임혜숙, 박준영, 노형욱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통령께 강력하게 지명 철회 또는 자진사퇴를 요구하게 됐다”며 “세분에 대해서는 여당이 아니라 국민 기준으로 볼 때 부적합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전 의원도 “자진사퇴와 지명 철회를 요청한다는 건 청문보고서 채택에 절대 응할 수 없다는 의견”이라며 “절대로 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의총 보고에서 임 후보자에 대해 “국민적 의혹에 대해 매우 불성실하고 뻔뻔한 논리로 일관해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지 않았다”며 “청와대는 당장 지명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임 후보자는 자진사퇴하는 것이 마지막 도리”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인 이만희 의원도 박 후보자에 대해 “공직자로서 갖출 준법성과 도덕성에 치명적 결함이 있는 부적격 후보를 추천한 청와대의 인사검증 행태는 비난받아야 한다”며 “이런 행위는 국민 모독 행위이고 대통령의 지명 철회나 자진사퇴가 해답”이라고 했다.

임 후보자의 경우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논문 표절·아파트 다운계약 등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청문회에서 야당이 문제 삼은 의혹만 10여개에 이른다.

박 후보자에 대해선 배우자가 영국 공관 근무를 마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1000여점이 넘는 도자기를 들여와 국내에서 불법으로 판매한 의혹이 나온 상황이다. 관세 문제와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아 논란이 됐다.

노 후보자 역시 세종시에 아파트를 특별공급 받고도 실제로 거주하는 대신 시세차익만 남겼다는 의혹으로 청문회 당시 진땀을 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