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부동산정책 원칙 흔들면 시장에 잘못된 메시지”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3 11:32수정 2021-04-23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여당에서 나오고 있는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 부동산 정책 수정 움직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유지해 온 원칙이 있고 세제를 지금처럼 설정한 것에도 이유가 있는데 그 원칙을 쉽게 흔들어버리면 부동산 시장 전체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2·4 공급 대책에서 볼 수 있듯 정부는 공급 부분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토론하는 것을 지켜보겠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이 내용이 질문에 나온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후보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선 “결국은 방역과 백신이라는 우리 나름대로의 극복 과정, 정부와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서 극복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제일 빠른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저는 러시아산 백신 신뢰도는 잘 모른다”며 “대통령께서 검토해보라고 지시하셨으면 전문가들이 자료들을 모아서 검토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난항을 겪고 있는 한미 백신 스와프 문제와 관련해선 “한미 정상회담이 5월 말에 예정돼 있는데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답변하신 것을 보면 양측 간 대화가 아직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