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와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어떤 논의도 한적 없다”

뉴스1 입력 2021-04-08 15:20수정 2021-04-08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 News1
외교부는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보이콧’ 관측과 관련해 “미국과 어떠한 논의도 진행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미 미국 측에서 (공동 보이콧) 논의에 대한 언급의 변화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불참하는 방안을 동맹국과 논의하겠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그렇지 않다’며 다시 번복한 바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국과 베이징 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협의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우리가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조정된 방식은 우리의 이익에 해당할 뿐 아니라 동맹과 파트너의 이익에도 해당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한 중국 신장 지역에서 벌어지는 인권 문제 등을 지적하기도 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브리핑 후 아직 보이콧 절차 협상에 들어간 것은 아니라며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특히 중국은 프라이스 대변인의 해명에도 보이콧 논란이 발생한 자체에 대해 ‘미국이 스포츠를 정치화 한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국무부 대변인이 이미 미국은 베이징 올림픽을 막을 생각이 없다고 해명했다”면서도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은 올림픽 정신에도 위배되고 각국의 운동선수와 올림픽 사업에도 피해를 준다”고 지적했다.

일련의 상황에서 결국 백악관도 논란 진화에 나섰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공동 보이콧에 대한 어떠한 논의도 하지 않았으며, 현재 진행 중인 논의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1980년 모스크바 올림픽 때 불참한 바 있다. 당시 구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미국의 요구에 응한 60여개국이 보이콧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