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도쿄올림픽 불참” 선언…정부 ‘남북대화 계획’ 차질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4-07 03:00수정 2021-04-07 09: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내세워 7월 개최될 예정인 도쿄 올림픽에 불참하겠다고 선언했다. 도쿄 올림픽을 남북, 북-미 대화를 재개하는 계기로 만들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제2의 평창 올림픽’ 구상도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북한 체육성은 6일 ‘조선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올림픽위원회는 3월 25일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여름올림픽에 불참하는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다.

당혹스러운 내부 분위기를 반영한 듯 청와대는 이날 불참 선언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통일부는 “도쿄 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 협력을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랐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그렇게 되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관련기사




#북한#도쿄올림픽 불참#남북대화#제2의 평창 올림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