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연장한 날… 北, 올림픽 어깃장

도쿄=김범석 특파원 ,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4-07 03:00수정 2021-04-07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각의 막판 ‘올림픽 불참’ 발표 전달
北 “日, 평화위협 장본인” 비난논평
북한이 6일 도쿄 올림픽 불참을 선언하자 일본 정부는 당혹해했다. 북한의 올림픽 불참 선언은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를 2년간 연장하기로 결정한 당일 나왔다.

일본 정부의 대북 제재 조치 2년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의 각의(국무회의)가 6일 오전 8시 20분에 열렸다. 일본의 대북 제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는 별개로 2006년부터 북한을 상대로 한 수출입 전면 금지, 북한 선적 및 기항 경력이 있는 선박의 입항 금지 등 독자적으로 이뤄져 왔다. 13일이 제재 만료 기한인데 지난달 27일부터 일본 언론을 통해 연장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도돼 왔다. 총리관저 소식을 잘 아는 한 일본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회의는 약 15분간 이어졌고 북한의 도쿄 올림픽 불참 소식은 회의 막바지에 각료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각의 후 ‘북한의 올림픽 불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스가 총리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관저로 들어갔다.

북한의 갑작스러운 올림픽 불참 선언에 각료들도 당황스러워했다. 마루카와 다마요(丸川珠代) 올림픽담당상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자세한 내용을 몰라 뭐라고 말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별도로 연락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아닌 밤중에 홍두깨”, 마이니치신문은 “정치적인 이유로 불참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 아니냐”는 등의 내용을 담아 보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납북자 문제에 일본 정부가 주체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북한 측과 직접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자세 등 북-일 외교 관련 일본 정부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도쿄 올림픽 불참 결정 사실을 공개한 6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논평에서 일본을 향해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장본인의 하나”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스가 총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에 대한 위협”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반발한 것이다.

관련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
최지선 기자
#북한#도쿄 올림픽 불참#독자 제재 2년 연장#일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