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vs 오세훈 vs 안철수…서울시장 선거, 3자 구도 확정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3-04 17:01수정 2021-03-04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4일 당 경선에서 나경원 후보를 꺾고 국민의힘 후보로 확정됐다. 이로써 서울시장 보선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오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3자 대결구도의 윤곽이 짜였고, 향후 오 후보와 안 후보간의 후보 단일화 레이스가 핵심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2, 3일 이틀간 진행된 여론조사에서 오 후보는 41.64%의 득표율로 최종후보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나경원 후보는 36.31%, 조은희 후보는 16.47%, 오신환 후보는 10.39%를 기록했다. 여론조사는 응답자의 지지정당을 묻지 않는 100% 시민 여론조사로 진행됐다. 당 안팎에선 오 후보와 박빙의 경쟁을 펼친 나 후보가 여성가산점 10%를 받으면 승리할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중도확장’을 강조한 오 후보가 5%포인트 이상 격차로 승리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오 후보와 안 후보는 조만간 회동을 한 뒤 최종 단일화 경선룰 등에 대한 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KBS 인터뷰에서 여·야 일대일 구도 선거에 대해 “녹록지 않지만 해볼 만 하다”고 말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