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安 안 된다” vs 안철수 “근거 없는 비판”…서울시장 후보 갈등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1-14 20:04수정 2021-01-14 2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을 지칭하며 “(서울시장 할 감이)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도 이날 자신에 대한 공세에 대해 “근거 없는 비판을 말라”고 받아쳐 야권 후보 단일화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비공개 비대위 회의에서 작심한 듯 “우리 당은 왜 이렇게 안철수를 못 키워줘서 안달이냐. 안철수가 없으면 후보가 없을 것 같은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안 대표의 정치적 멘토로 꼽히기도 했던 김 위원장은 “내가 안철수를 제일 잘 아는데, 그 사람은 (감이) 안 된다”면서 “(또 다른 멘토로 꼽혔던) ‘시골의사’ 박경철 씨, 법륜 스님,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그들이 지금 다 어디에 있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어떻게든 자력으로 후보를 내는 모습을 보여야 국민의 선택을 받는다. 선거마다 제3의 후보에 기대서는 안 된다”며 “당이 총선에서 대패해 많이 위축된 거 같은데, 후보를 제대로 뽑으면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비대위 회의에서도 당내에서 나오는 국민의당과의 통합론에 대해 “콩가루 집안”이라고 격노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국민의당 대변인이었던 장진영 변호사의 안 대표 비판 페이스북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지우기도 했다. 장 변호사는 이 글에서 “안철수는 박근혜, 문재인과 매우 유사한 과라는 점을 내가 경험했다”고 썼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부분의 발언을 단일화 논의 비판에 쏟으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민의힘이 나경원 전 의원의 출마선언 등을 계기로 독자후보 선출 방침을 정한 데다 안 대표를 둘러싼 공세가 커지자 대응에 나선 것.> 안 대표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되어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 하고 있다.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근거 없는 비판을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이 하면 된다”고 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제1야당에 계신 분들에게 안 대표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상대를 무시하는 일방적인 요구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이 헛발질해서 반사이익을 좀 얻으니까 기고만장해서 국민의 간절함은 보이지 않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